진주와 성남에서 각각 진행된 시니어 창업스쿨의 교육에 비즈니스모델 젠 트레이너/코치분들이 나섰습니다.경남과학기술대학교와 성남산업진흥재단이 각 주관기관으로 요청을 주셔서 교육이 이루어졌으며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 대부분의 과정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했습니다.

비즈니스모델 및 사업계획과 관련된 주제로 4~6분의 트레이너 분들이 주제를 번갈아가며 진행하였습니다. 점점 개인의 수명은 늘어남에 따라 일생에 한번은 창업을 진지하게 고민할 수 밖에 없는 세상을 살고 있습니다.  창업과 관련한 법의 기준에서는 만40세 이상은 시니어입니다. 그래서 시니어 창업이라는 용어 자체가 낯선 감이 있지만 현실에서는 일반화되어가는 현상입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창업 분야에서 사회 경험 및 인맥이 있는 시니어의 창업이 청년 창업에 비해서는 성공율이 다소 높게 나타나는 점입니다.

대기업에서도 임직원들의 노후 준비를 지원해 주는 차원에서 아웃플레이스먼트 (Outplacement) 관련 교육에 대해 관심을 가질 때입니다.

다음글 읽기  8주간의 비즈니스모델 젠 코칭 후기